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전임 이승재 <손상된 RNA 없애면 오래 살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7-04-17 14:32 조회50회 댓글0건

본문

3c535615ac3d99562168c95e98dcf132_1492474

 

GIB 제공

 

 

 

최근 국내 연구팀이 RNA가 노화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포스텍 이승재 생명과학과 교수와 서미화 박사,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등 공동연구팀은 RNA가 노화와 관련이 있으며, 세포에서 손상된 RNA를 분해하는 작용이 수명 연장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RNA는 유전정보가 담긴 DNA의 ‘복사본’으로, 여기에 담겨 있는 유전정보를 토대로 단백질을 만들어 유전자를 발현한다. 지금까지 DNA가 노화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는 여럿 나왔지만, RNA가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는 점은 알려진 바가 없었다.


연구팀은 세포의 분화과정을 연구할 때 많이 쓰이는 생물인 ‘예쁜꼬마선충(C. elegans)’을 관찰했다. 예쁜꼬마선충은 나이가 들수록 RNA가 손상됐다. 그런데 건강하게 오래 사는 예쁜꼬마선충을 관찰했더니, 손상된 RNA가 분해되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세포 내에서 손상된 RNA를 자체적으로 분해해 없애는 작용이 일어나며, 이 작용이 활발해질 경우 수명이 더 늘어난다고 결론 내렸다.


연구팀은 “손상된 RNA를 분해하는 작용은 사람의 세포에서도 일어난다”며 “노화를 방지하고 수명을 늘리는 연구를 하는 데 이번 연구 결과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3월 9일자에 실렸다.

 

http://www.dongascience.com/news.php?idx=1729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