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전임 도준상, 겸임 이진우 교수 <스마트폰·휴대용 키트로 질병 판단 기술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5-07-21 09:19 조회1,245회 댓글0건

본문

d417fa69b0cf9eb224754d8301da2f63_1437438 

 

포스텍(포항공대) 연구팀이 임신테스트기와 같은 간단한 키트와 스마트폰 카메라로

빠르고 손쉽게 스스로 질병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포스텍은 기계공학과·시스템생명공학부 도준상 교수팀과 화학공학과 이진우 교수팀이

신속하고 간편하며 검출감도도 수십배 향상시킨 새로운 진단기기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바이오소재분야 권위지 ‘어드밴스드 헬스케어 머터리얼스’지 표지로 선정된 이 기술은

일반 가정에서도 흔히 쓰이는 기기를 이용해 고감도의 검출을 가능하게 했을 뿐 아니라,

스마트폰 카메라를 촬영해 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더욱 활용도를 높여 주목을 받고 있다.

연구팀이 이용한 것은 우리가 흔히 말하는 ‘임신 테스트기’로 불리는 임신진단키트로,

이 키트는 통상적으로 임신 여부를 선으로 나타내기 위해 금 나노입자를 사용해 왔다.

연구팀은 금 나노입자 대신 효소 모방 나노물질인 백금 나노입자를 이용한 임신진단키트를 만들었다.


안정성이 뛰어난 백금 나노입자를 이용한 이 새로운 키트는 기존보다 20분의 1 이상 낮은 농도에도 반응,

임신여부를 진단해냈다. 또 발색 정도를 스마트폰 카메라으로 촬영하면 이 사진을 영상 분석해

정량화할 수 있어 특별한 장치가 없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검체 양을 정량화할 수 있다는 것도 보여줬다.

이러한 기술은 노로바이러스, 에이즈, 독감, 심근경색, 암 등과 같은 질병뿐 아니라

생화학전용 병원균 진단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준상 교수는 “효소모방 나노입자를 휴대용 진단칩에서 활용한 것은 처음”이며

“백금나노입자는 외부 환경에 의한 변화가 적고, 이를 통한 스마트폰의 분석도 간단하게 이뤄질 수

있어 현장 진단을 위한 휴대용 체외진단기기 상용화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07/20/20150720003034.html?OutUrl=nav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