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차형준 교수 <진주 만드는 조개의 핵심 ‘레시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7-09-18 15:47 조회44회 댓글0건

본문

28d848faced59b198151b8dea2fc924f_1506329 

 

 

GIB 제공
GIB 제공

진주조개가 만드는 진주는 조개 속으로 들어온 이물질을 진주층으로 감싸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만들어진다. 진주층은 바위보다 단단해서 뼈 이식재료 등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지만 형성 원리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차형준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와 최유성 충남대 응용화학공학과 교수팀은 그 비밀을 밝히고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8월 2일자에 발표했다.


진주층의 주성분은 탄산칼슘인데, 일반 탄산칼슘보다 최고 1000배가량 단단하다. 진주조개는 진주층을 만들기 위해 원료물질인 탄산칼슘 전구체를 조개의 내장을 둘러싼 상피세포에 저장하는데, 이 물질은 세포 안에서 매우 불안정한 상태가 된다. 진주조개가 어떻게 이 물질을 안정화하는 지가 지금까지 의문이었다.


연구팀은 유전자를 재조합해서 만든 진주조개 단백질(Pif80)을 이용해서 탄산칼슘 전구체가 안정적으로 형성 및 저장되는 과정을 규명했다. 또 이 단백질이 다각형 구조가 주기적으로 배열된 탄산칼슘 층을 형성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도 밝혔다.


차 교수는 “진주층 형성 과정 전반에 관여하는 진주조개 단백질의 핵심 역할을 규명했다”며 “향후 인공 뼈, 인공 치아 등 진주층을 이용한 새로운 생체 재료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09-18

최영준 기자jxabbey@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