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차형준 교수 <실 없이 상처 봉합하는 '홍합 접착제'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5-07-22 14:01 조회2,457회 댓글0건

본문

123750b8d1b423283aface27c08515aa_1437541

 

123750b8d1b423283aface27c08515aa_1437541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116737 

http://imnews.imbc.com/replay/2015/nwdesk/article/3737359_14775.html

 

<앵커 멘트>

실없이 상처를 봉합할 수 있는 단백질 접착제를 국내 연구팀이 개발했습니다.

홍합에서 나오는 천연 접착제의 단백질 구조로 만들었다는데, 인체 거부 반응도 적고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보도에 김재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험용 쥐의 상처 위에 새로 개발한 단백질 접착제를 바릅니다.

빛을 쬐자 10여 초만에 상처가 붙습니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단백질 접착제의 효과를 확인하는 동물 실험입니다.

연구팀이 개발한 접착제는 수술이나 상처 부위를 봉합할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차형준(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 : "사람 몸에 사용하는 접착제가 없었는데 사용 가능한 단백질 접착제 만든 것에 의의가 있겠다고 하겠습니다."

이 접착제는 홍합에서 나오는 천연 접착제의 단백질 구조를 응용해 만들었습니다.

천연 원료여서 거부 반응이 적고 기존의 봉합용 실을 사용할 때와 달리 흉터도 거의 남지 않습니다.

특히, 빛만 쬐면 십여 초 만에 상처가 붙어 혈액 손실이 많은 외과 수술에 효과가 클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량 생산도 가능하고 다른 약물을 접착제에 주입해 치료 효과도 높일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차형준(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 : "이걸 사용하면 염증 반응 없이 흉터도 안남아서 성형수술 등에 많이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의료 봉합과 접합 분야의 세계 시장 규모는 15조 원대.

연구팀은 앞으로 2년 안에 임상 실험 등을 마치고 제품을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재노 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