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김성지 교수 <포스텍, 5분만에 초기 대장암 진단하는 스프레이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상아 작성일18-03-12 16:27 조회62회 댓글0건

본문

스프레이 방식 형광 프로브의 대장암 진단 모식도

<스프레이 방식 형광 프로브의 대장암 진단 모식도>

 

국내 연구진이 5분만에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스프레이 약물을 개발했다.

포스텍(총장 김도연)은 김성지 화학과 교수와 김기현 기계공학과 교수, 명승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생명연구소장이 공동연구로 효소에 감응하는 형광 프로브와 양자점-항체 복합체 프로브를 이용해 대장 내시경용 대장암 진단 방법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스프레이 방식으로 초기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김성지 화학과 교수, 김기현 기계공학과 교수, 명승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생명연구소장(왼쪽부터).

<스프레이 방식으로 초기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김성지 화학과 교수, 김기현 기계공학과 교수, 명승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의생명연구소장(왼쪽부터).>

 

대장암은 대장 내시경으로 진단한다. 육안으로 종양을 확인하기 때문에 암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떼어낸 암 의심 조직을 병리 검사해야 하기 때문에 진단 시간이 오래걸린다.

연구팀은 대장암에 과도하게 발현 되는 '감마 글루타밀 펩티다아제(λ-glutamyltranspeptidase)'라는 효소 물질이 암을 만나면 색깔이 달라지는 형광 프로브를 제작했다. 이 방법이 상용화하면 대장 내시경을 진행할 때 장 내벽에 형광 프로브를 뿌려 색 변화로 암을 판별할 수 있다. 5분이면 충분하다. 

양자점-항체 복합체 프로브는 '퀀텀닷'에 항체를 붙여 만들었다. 대장암에 과발현되는 'MMP14' 단백질에 결합하는 특성이 있다. 

김성지 교수는 “대장 내시경 시 장 외벽에 스프레이 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대장암 이외에도 식도암, 방광암, 자궁내막암 등 내시경을 이용해 확인하는 암 진단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8-01-29 정재훈 전자신문기자 jhoon@et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