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한세광 교수 <포스텍 교수가 만든 벤처기업 70억원 투자 유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8-06-14 11:13 조회26회 댓글0건

본문

136266f7ba3e88ca25da667f5a8634b3_1529461 

 

스마트 콘택트렌즈 모식도[포스텍 제공=연합뉴스]
스마트 콘택트렌즈 모식도[포스텍 제공=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공과대학교는 신소재공학과 한세광 교수가 창업한 벤처회사 화이바이오메드가 국내 최대 규모 콘택트렌즈 회사인 인터로조로부터 7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인터로조는 한 교수가 보유한 스마트 콘택트렌즈와 관련한 원천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교수 연구팀은 눈에 콘택트렌즈를 끼면 당뇨를 진단하고 치료까지 하는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화이바이오메드는 2014년 한 교수가 원진성형외과와 공동으로 질병 진단과 치료용 의료기기를 개발하기 위해 만든 회사다.

서울에 본사가 있고 포스텍과 서울성모병원에 연구소를 두고 있다. 직원은 10명이다.

한 교수는 "올해 9월까지 인터로조가 화이바이오메드에 지분 10%에 해당하는 1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고 60억원을 과제 연구비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