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차형준 겸임교수 <홍합 이용해 접착제 개발...조 단위 시장 뛰어들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8-06-28 10:56 조회78회 댓글0건

본문

38bc233701deef17af7bf2423ca71a5c_1530150
 

 

90776497.1.jpg

 

2015년 5월, 의료기기 전문가이자 바이오 벤처 창업 컨설팅을 겸하고 있던 김명호 대표에게 전화 한 통이 왔다. 포스코 신사업실 직원이었다. “포스텍이 개발한 다양한 바이오 신기술에 투자를 검토하려는데요. 사업화가 가능한지 평가해 주실 수 있을까요?”  


포스텍은 첨단 바이오 기술 개발에 눈을 돌리고 있었다. 포스코는 유망한 기술 사업화를 지원해 시너지를 노리는 중이었다. 김 대표는 70, 80개의 기술 목록을 살펴봤다. 첫 페이지 끝부분에 있던 ‘생체 접착체’가 눈에 띄었다. 

차형준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가 개발한 홍합 유래 성분 접착제 기술이었다. 홍합은 바닷물이 들이쳐도 바위에 잘 붙어 있다. 특유의 끈끈한 접착 성분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접착제를 대량생산한다면? 생체 성분이라 인체에 무해해 수술 부위 봉합부터 지혈까지 무궁무진하게 쓰일 수 있다. 김 대표는 당장 차 교수를 만났다. 둘은 의기투합해 그해 9월 함께 ‘네이처글루텍’을 차렸다.  

최근 벤처기업이 몰려 있는 서울 금천구 네이처글루텍 사무실에서 기자와 만난 김 대표는 “생체 접착제 시장은 조 단위 시장이다. 파생상품 시장 크기 역시 어마어마하다. 가능성이 보여 ‘이거다’ 하며 사업에 직접 뛰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서울에서 사업을 총괄하고, 차 대표는 포스텍이 위치한 경북 포항에 주로 머물며 후속 제품 연구에 매진한다. 김 대표는 창업 후 많은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그러하듯 투자 유치에 나섰다.  

 

네이처글루텍의 첫 투자자로 나선 곳은 포스코였다. 애초에 포스텍에서 출발해 포스코의 관심을 받았지만 제대로 투자를 받기 위해서는 다른 스타트업과 마찬가지로 까다로운 심사과정을 거쳐야 했다. 네이처글루텍은 포스코의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에 참여할 기회를 얻었다.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는 벤처 창업 초기에 집중 지원해주고,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역할도 해주는 포스코의 벤처 지원 프로그램이다. 네이처글루텍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14억 원 투자를 받았다. 전체 지분의 15.2%에 해당하는 투자액이다. 네이처글루텍은 2016년 8월 '도전! K-스타트업 2016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며 언론에 수차례 소개돼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 대표는 “대기업의 투자와 각종 수상 기회를 잡는 것은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스타트업이 인재와 투자자를 찾는 데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정부 지원도 역할을 톡톡히 했다. 네이처글루텍은 중소벤처기업부 팁스(TIPS)의 지원 대상으로 선발돼 지원을 받고 있다. 팁스는 중기부가 2013년부터 시행해온 창업 지원제도다. 창업 후 신제품 시판까지 기간이 긴 바이오 스타트업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네이처글루텍은 창업 4년 만인 내년에 첫 상용 제품 ‘본픽스’와 ‘픽스라이트’가 시장에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임상을 마치면 본격적인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갈 계획이다. 본픽스는 피부와 조직, 뼈 등을 붙이는데, 픽스라이트는 피부에 중점을 둔 생체 접착제다. 동물용 생체 접착제로도 시장 범위를 넓히고, 글로벌 진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김 대표는 “글로벌 대기업으로부터 투자 문의가 벌써부터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인터뷰에 함께한 최봉혁 연구소장은 “무엇보다 젊은 연구원들이 내 손으로 만든 제품을 보고 싶어 한다. 모두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