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한정우 교수 <배기가스 정화용 신개념 앙상블 촉매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8-09-10 11:12 조회6회 댓글0건

본문

1d891abde6618a1cb028893dde21d503_1536545 

KAIST 이현주 교수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 촉매 분야에 산업적으로 적용 가능" 

 

단일 원자 촉매와 앙상블 촉매 구조 성능 비교 모식도 [KAIST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이현주 생명화학공학과 교수가 포스텍 한정우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에 사용하는 100% 분산율의 로듐 앙상블 촉매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프로필렌이나 프로판 등 탄화수소는 대표적인 자동차 배기가스 오염물질이다.

반드시 촉매 산화 반응을 통해 이산화탄소와 물로 전환한 뒤 배출해야 한다.

앙상블 촉매는 단일원자 촉매나 분산도가 100%에 미치지 못하는 나노입자 촉매와는 다른 새로운 개념이다.

'100%의 분산도를 가진다'는 말은 모든 금속 원자가 반응에 참여한다는 의미다.

 

단일 원자 촉매(SAC), 앙상블 촉매(ENS), 나노입자 촉매(NP) 구조 사진 [KAIST 제공=연합뉴스]

 

연구팀 촉매는 시중 디젤 산화 촉매보다 50도 낮은 온도에서도 100% 전환율을 달성했다.

일산화탄소, 일산화질소, 프로필렌, 프로판 산화 반응에서 모두 우수한 저온 촉매 성능을 보였다.

탄화수소 산화 반응 성능이 없는 단일원자 촉매나 낮은 금속 분산도를 갖는 나노입자 촉매의 단점을 보완했다는 뜻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현주 교수는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 촉매 분야에 산업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며 "학술적으로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이현주 교수(오른쪽)과 정호진 박사과정 [KAIST 제공=연합뉴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선도연구센터사업 초저에너지 자동차 초저배출 사업단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정호진 박사과정이 1 저자로 참여한 연구 논문은 미국 화학회지(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5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2018-07-23 연합뉴스 이재림기자 walden@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