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박태호 교수 < 포스텍 박태호 교수 연구팀 "수분이 화약 폭발력 약화 원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8-09-12 11:22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f869df8120c45780f75e626d05c58d38_1536718
금속 물질 '보론' 두꺼워져 폭발력 약화·폭발 지연

 

화약 노화 과정

화약 노화 과정 [포스텍 제공]

 

(포항=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포스텍(포항공과대)은 세계 최초로 폭발력이 약화하거나 폭발이 지연되는 화약 노화원인을 화학적으로 규명했다고 2일 밝혔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박태호 교수와 통합과정 이준우 씨, 국방과학연구소 류병태 박사, 부경대 원용선 교수 4명은 공동연구를 해 화약을 구성하는 보론(Boron)이란 금속 물질이 수분 영향으로 두꺼워져 폭발력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화약 노화를 막기 위해 공정 과정에서 습도를 제어하고 보론에 화학 처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화약류(폭약·실탄·포탄 등)를 보관할 때 수분에 노출되지 않도록 반드시 밀봉해야 한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8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박태호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

박태호 포스텍 화학공학과 교수[포스텍 제공]

 

박 교수는 "화약 노화원인을 미리 차단해 폐기 기간을 연장하면 국방비 예산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2018-09-02 연합뉴스 최수호기자 suho@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