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조동우 교수 <미래를 앞당긴 3D 바이오프린팅 선두 연구, 임상계획>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9-04-30 14:15 조회145회 댓글0건

본문

91d4bb1ce20d4abab0a8f32b00275db0_1556601

 

국내에서는 낯선 영역이던 3차원(3D) 바이오 프린팅 시장을 개척한 것을 인정받은 게 너무 뿌듯합니다. 후배들이 제 연구를 디딤돌 삼아 인공장기 개발에 성공했으면 좋겠어요.

지난 23일 ‘라이나 50플러스 어워즈’ 생명존중부문 대상을 받은 조동우 포스텍 기계공학과 교수(61·사진)는 수상 소감에서 ‘후배들’을 강조했다. 그는 “3D 바이오 프린팅의 최종 목표는 인공장기 개발”이라며 “현재 기술력으로는 꿈 같은 얘기지만 정년 퇴임까지 남은 3년 반 동안 조금이라도 미래를 앞당길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상은 라이나생명·라이나전성기재단이 50세 이상 세대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인물에게 주고 있다.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나온 조 교수는 미국 위스콘신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1986년부터 포스텍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2000년대 초부터 3D 바이오 프린팅을 연구해온 이 분야 권위자다. 바이오잉크는 동물의 조직이나 장기를 떼어내 동물 세포를 제거하고 콜라젠 글리코사민 등 유효 성분은 그대로 보존시킨 액상의 생체 유래 물질이다. 3D 바이오 프린터를 이용해 이 잉크를 연골, 피부, 뼈 등 조직으로 출력한 뒤 이를 인체에 이식하면 손상된 부위가 재생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1Q 유럽서 분기 최대 매출 기록

·바이오솔루션 관절염 치료제 조건부 판매

·셀리버리, 파킨슨병 치료제 기술수출 '눈앞'

·콘택트렌즈 온라인판매 무산…도수 낮은 돋보기만 팔라고?

·한국다이이찌산쿄, 항암제 시장 진출

·메디톡스, 과민성 방광증 치료제 임상 3 개시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R&D센터 건물 매입


2012년 그의 지도 아래 박사 과정을 밟던 장진아 포스텍 교수가 학기 프로젝트로 이 아이디어를 처음 제시했다. 조 교수는 “3D 프린팅은 다품종 소량생산에 적합한 기술”이라며 “환자 맞춤형 치료에 제격이라는 확신이 들어 본격적으로 연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4년 바이오잉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네이처에 관련 논문을 실었다.

조 교수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윤원수·심진형 한국산업기술대 교수와 함께 2013년 티앤알바이오팹을 설립했다. 지금까지 연골, 피부, , 망막 등 30여 가지 조직을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올해 바이오잉크를 활용해 손상된 연골을 치료하는 임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190425453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