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차형준 교수 <나노섬유 튜브 이용, 신경 재생 기술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9-05-28 13:46 조회130회 댓글0건

본문

d901067c6a2889b313c3f92fe0f9fe85_1559018 

국내 연구팀이 홍합단백질로 만든 나노섬유 튜브를 이용해 끊어진 신경을 재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포스텍은 화학공학과 차형준(왼쪽 사진) 교수팀과 가톨릭대 의대 성형외과 이종원(가운데) 교수·재활의학과 이종인(오른쪽) 교수팀이 공동 연구를 통해 홍합접착단백질로 나노섬유 신경도관을 만들어 끊어진 신경을 재생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생체소재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액타 바이오머터리얼리아(Acta Biomaterialia)에 최근 게재됐다.

 

연구팀은 홍합접착단백질에 생분해성 고분자를 섞어 작은 빨대 모양의 나노섬유 신경도관을 만들었다. 생쥐 실험 결과 8주 후 몸속에서 자연 분해돼 추가적인 시술 없이 신경 접합을 마칠 수 있었다.

 

차형준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나노섬유 신경도관은 크게 손상된 신경조직의 효과적인 재생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79549&code=11131100&cp=n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