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이정욱 교수 <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 실험실에서 산업으로, 바이오 경제의 도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9-06-21 15:42 조회174회 댓글0건

본문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살아 있는 유기체를 이용한 화이트 바이오 기술이 에너지 분야에서 급부상하고 있다”며 “에너지 산업 분야에 있는 우리가 이들 혁신에 대해 진지하다면, 이는 곳 혁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훈 회장은 20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바이오 기술은 다양한 인류가 당면한 문제에 대해 해결책으로 부상할 것”이라며 최근 에너지와 석유화학 분야에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화이트 바이오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화이트 바이오 기술에서 천문학적인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며 “마켓인사이트의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화이트 바이오 시장 가치는 2017년 기준 2380억 달러로 추산됐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쓰레기 매립지에서 메탄가스를 포집해 1만5000 가구를 위한 에너지로 활용하는 대성환경에너지를 소개하면서 “한국 화이트 바이오에서 벤치마킹으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태양력, 풍력 등도 환경에 대한 부정적 영향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하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보다 근본적인 돌파구를 찾아내기 위한 연구와 상용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김 회장은 “에너지 산업 분야에 있는 우리가 혁신에 대해 진지하다면, 이는 곳 혁명이 될 것”이라며 “오늘 오후 작은 혁명의 시작이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은 ‘실험실에서 산업으로, 바이오 경제의 도래(Lab to Industry for Bioeconomy)’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날 포럼에서는 지오박터(Geobacter)균을 이용한 미생물 연료전지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데렉 러블리 미국 매사추세츠 주립대 교수가 미생물을 활용한 전기 생산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 외에도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 개선 연구에서의 성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크리스탈라 프래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교수와 대사공학 전문가로 산업계와 연계해 친환경 화학제품 생산 연구·개발에 경제성을 인정받은 박성훈 울산과학기술대(UNIST) 교수 등이 연사로 나선다. 

또한 이번 포럼에는 화이트 바이오 산업 분야의 글로벌 리더 기업인 독일의 엔비텍 바이오가스사의 요르그 피셔 CFO(최고재무책임자)가 바이오 메탄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최신 기술과 공정 소개 및 이를 활용한 사업 모델에 대한 사례도 발표한다. 비텍 바이오가스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500개의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이정욱 포스텍 교수와 조원기 카이스트 교수가 생명체 제어 시스템 개발 및 유전자 가위 기술과 바이오 이미징 등의 화이트 바이오 실용화의 근간이 되는 원천 기술 개발 연구 실적 등도 발표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