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조동우 교수 <3D 바이오 프린팅 활용한 피부·연골 재생 '눈앞'>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9-07-12 15:39 조회145회 댓글0건

본문

​국내 3차원(3D) 바이오 프린팅 기술의 성장세가 무섭다. 올해 안에 3D 바이오 프린터를 활용한 피부 재생치료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환자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치료가 대세가 될수록 3D 바이오 프린팅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3D 바이오 프린팅 기술의 핵심은 3D 프린터가 아니라 바이오잉크다. 바이오잉크란 세포를 보호하고 세포가 다른 조직과 장기로 분화할 수 있게 돕는 역할을 하는 물질인 콜라겐, 글리코사민 등을 점성이 강한 하이드로젤 상태로 만든 것이다. 2012년 세계 최초로 조직 특이적 바이오잉크를 개발한 조동우 포스텍 교수는 지금까지 피부, 뼈, 각막, 간 등 신체조직을 출력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30여 종의 바이오잉크를 개발했다. 조 교수는 “돼지 같은 동물의 조직에서 화학물질을 이용해 돼지 세포를 제거한 뒤 사람 세포를 채워넣는 방식으로 바이오잉크를 제조한다”며 “매우 정밀한 작업이기 때문에 노하우가 중요하다”고 했다.

3D 바이오 프린팅 기술의 최종 목표는 인공장기다. 장기를 이식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환자가 국내에서만 1만 명에 달한다. 인공장기가 현실화하면 환자가 장기 공여자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다. 그러나 아직은 먼 미래에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조 교수는 “신장은 20여 종의 세포로 구성돼 있는데 이 세포들을 층층이 쌓는다고 살아 있는 신장이 되진 않는다”며 “각 세포를 어떻게 배양할지, 복잡한 혈관을 어떻게 재현할지 등 난관이 많다”고 설명했다.
 

3D 바이오 프린팅 기술은 첨단기술이기 때문에 아직 관련 규정이 미비하다. 3D 바이오 프린터가 설치된 연구시설에 대한 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GMP)이 마련되지 않은 게 대표적이다. 조 교수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력해 올해 서울성모병원에 GMP 인증을 받은 3D 바이오 프린팅 연구시설을 세울 예정”이라고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