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수상 및 언론보도

홈으로 > 연구 > 수상 및 언론보도

I-Bio 겸임 김기현 교수 <포스텍 연구팀, 안구건조증 제대로 진단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19-11-19 13:25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포스텍 연구팀이 안구건조증을 제대로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포스텍 기계공학과·융합생명공학부 김기현 교수·통합과정 김성한씨팀은 전 서울아산병원 안과 김명준 교수(현 리뉴서울안과의원 원장)와 공동연구 끝에 고화질·고대비 결막술잔세포 영상기법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술잔세포를 검사하는 방법으로 '압흔검사법'이 있다. 

눈 표면에 여과지를 붙였다가 뗄 때 여과지에 붙어 나오는 세포를 다시 현미경용 슬라이드에 옮기고 특수 염색 후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검사 자체가 복잡하고 결막 표면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어 잘 사용되지 않는다.

연구팀은 지난 몇 년간 안약으로 사용되는 플루오로퀴놀론 계열 항생제의 형광염색 특성에 주목, 임상 적용을 염두에 두고 세포영상법을 연구해 왔다. 

그 결과 플루오로퀴놀론 계열 항생제 중에서 안약으로 흔히 사용되는 목시플록사신이 결막에 분포하는 술잔세포에서 더 강한 형광을 발현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또 실험용 쥐의 안구에 목시플록사신을 투여하고 1~2분 후 공초점 형광 현미경으로 촬영한 결과 결막 표면의 술잔세포 군집들이 선명하게 나타나는 것을 검증했다.

이 영상법은 기존 공초점 반사현미경 영상법과 비교하면 대비도가 높아 초당 10프레임 이상 실시간 촬영이 가능했다. 

이번에 개발된 영상법은 세계 최초로 현재 안과에서 안전하게 사용하고 있는 항생제를 진단용 의료기기 개발에 쉽게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기현 교수는 "이 영상법을 결막술잔세포 검사법으로 발전시켜 안구건조증 환자의 정밀진단과 치료 효과 판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의료기기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