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I-Bio 겸직 손은주 교수 <세계가 주목하는 포항 벤처기업 '바이오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주영 작성일20-07-28 10:37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7de4869efa051ea411a1d5ca385bdcdd_1595899 

경북 포항에서 싹을 틔운 작은 벤처기업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포항테크노파크 입주기업인 '바이오앱'.

 

이 회사는 세계 최초로 식물에서 추출한 단백질 성분을 이용해 돼지열병 백신을 개발했다.

 

회사의 독보적인 기술력은 정부는 물론 촉이 빠른 벤처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났다.

 

담뱃잎에서 추출한 물질로 돼지 열병 예방 백신인 '허바백'을 출시,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과학기술대상 산업포장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는 돼지열병 백신 효능 평가 실증기업으로 지정되는 등 고공행진 중이다.

 

바이오앱의 식물기반 차세대 동물용 백신이 국내 축산물의 해외 수출에 힘을 실어줄 유망 기술로 공식 인정받으면서 외부 투자와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

 

바이오앱의 성장 뒤에는 든든한 '키다리 아저씨' 역할을 해 준 포스코가 있다.

 

손은주 대표는 포스텍 연구교수 시절인 2011년 회사를 창업했다.

 

유전공학 박사 출신인 그는 포스텍,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에서 식물세포 단백질을 연구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부 연구개발(R&D) 사업 과제로 나온 돼지열병 백신 개발에 도전했다.

 

최근 바이오앱은 돼지 열병 백신을 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포스텍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그린백신 공동 개발에 착수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식물 잎에서 대량 생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손은주 대표는 "대학에서 개발한 원천기술에 초기 창업자금을 지원하고 꾸준한 관심을 보여준 포스코 측에 감사드린다"면서 "차세대 그린백신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