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 미래를 창조
    하는 과학 한국의 리더
    포항공과대학교 시스템생명공학부는
    당신을 위한 새로운 희망입니다.

I-Bio 겸임 김철홍 교수, 혈관 손상부위 쉽게 찾는 ‘광음향 현미경’ 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나현 작성일21-07-27 15:03 조회101회 댓글0건

본문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전자전기공학과·IT융합공학과·기계공학과 김철홍 교수 연구팀이 스프링거 네이처(Springer Nature)에서 발간하는 광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빛, 과학과 응용(Light:Science and Applications)’에서 수여하는 2020 우수 논문상(2020 Outstanding Paper Award)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2020 우수 논문상은 2020년 한 해 동안 ‘빛, 과학과 응용’에 게재된 논문 중 피인용지수, 영향력 등을 종합해 우수한 논문에 수여한다.


이번에 우수 논문으로 선정된 김철홍 교수 연구팀의 논문은 2019년 연말에 발표한 '생체 내 적혈구를 이용하여 초해상도를 구현하는 국지화 광음향 현미경(Super-resolution Localization Photoacoustic Microscopy using Intrinsic Red Blood Cells as Contrast Absorbers)'이다.

기존의 광음향 현미경보다 무려 500배나 빠른 초고해상도 국지화 광음향 현미경 개발에 관한 연구성과를 담고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현미경은 갈바노미터 스캐너를 사용하는 기존의 광음향 현미경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고 체내 적혈구의 흐름만으로 혈관이 막히거나 터진 부위를 찾아낼 수 있는 점에서 학계와 의료계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