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Interdisciplinary Program for
systems Biosciences and Bioengineerin

연구

연구성과

I-bio 겸임 이준구 교수, ‘2022 대성해강미생물포럼’ 개최

분류
연구성과
등록일
2022.09.27 14:16:03
조회수
30
등록자
관리자

I-bio 겸임 이준구 교수​

양자생물학 생태계 구축…미래산업 개척 선도한다

 

 

대성

대성 

대성그룹이 20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국내외 생명공학분야 최고의 석학들을 초대해 오는 '2022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개최한다.

다섯 번째로 열리는 올해 포럼의 주제는 '생명이란 무엇인가? 양자: 생명의 근원을 넘어 미래산업을 개척하다'이다.

주요 연사로는 ▷양자생물학 분야 대표적인 과학자인 조나단 우드워드(Jonathan R. Woodward) 일본 도교대 교수 ▷나노입자를 대량 합성할 수 있는 '승온법' 개발로 나노 입자의 응용 분야를 넓혀 세계적 석학으로 인정받고 있는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서울대 물리천문학부에서 양자정보과학 그룹을 이끌고 있는 정현석 교수 ▷세계적으로 양자생물학 연구의 중심 역할을 하는 영국 서리대에서 양자 바이오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김영찬 교수가 주요 연사로 참가한다. ▷시스템 및 합성 생명공학 분야 권위자인 조병관 KAIST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신진 과학자들을 위한 세션도 마련된다. ▷배준우 KAIST 교수는 양자 원리의 정보 응용 및 양자 성질의 검증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고 ▷박민희 KAIST 교수는 후성유전 조절을 위한 분자 구성 요소의 이해와 활용으로 차세대 세포치료제에 대한 비전을 ▷이준구 포스텍(POSTECH) 교수는 단백질 번역시스템 엔지니어링 등 다양한 생화학 반응의 원리를 응용한 연구 실적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아직은 신생 분야이지만 양자생물학은 기존의 생물학 이론으로는 풀지 못했던 많은 과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선제적으로 양자생물학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기를 희망하며, 이번 포럼이 새로운 도약의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시작된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은 바이오테크를 활용한 미래 에너지 확보,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해결, 난치병 치료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와 관련한 연구 성과들을 공유하고 있다.

목록